‘인공지능(AI)반도체 융합인력양성’ 사업에 숭실대 선정

2022년 6월 3일
29857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AI반도체 융합인력양성사업에 서울대·성균관대·숭실대 선정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서울대, 성균관대, 숭실대 등 3곳을 ‘인공지능(AI)반도체 융합인력양성’ 사업을 수행할 대학으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높은 기술 수준을 요구하는 AI반도체 분야의 실무형 인력 양성을 위해 학부 때부터 특화된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신설됐다.

선정된 3개 대학은 3년간 대학 당 약 14억원 내외의 지원을 받아 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한 다각적인 실무 교육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각 대학은 전자·정보공학부, 컴퓨터공학부, 반도체 시스템공학과, 기계공학부 등 다수 학과가 참여한 AI반도체 연합전공을 개설한다. 연합전공은 하나의 독립된 전공으로 간주돼 이수 시 별도 학사 학위가 수여된다.

과기정통부 송상훈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점차 비중이 커지고 있는 인공지능반도체 시장에 필요한 인력을 조기에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관련 분야 인력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보팀(pr@ss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