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데이터분석기반의 전자제조 전문인력양성사업’ 주관기관 선정

2021년 6월 29일
223

│5년 간 총 83억 원 지원받아

 

숭실대학교(총장 장범식)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주관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시행하는 산업혁신인재성장지원(R&D)사업에 선정되어 「데이터분석기반의 전자제조 전문인력양성사업」의 주관연구개발기관으로 참여한다고 29일 밝혔다. 본 사업은 숭실대를 비롯해 숙명여자대학교, 서울과학기술대학교,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가 공동연구개발기관으로 컨소시엄을 이루어 수행하는 사업이다. 5년간 총 83억 원을 지원받으며 이 중 숭실대는 약 28.5억을 지원받는다.

 

뉴라이프(New Life)·스마트전자제품 시장성장에 따라 전자제조의 트렌드가 빠른 제조, 즉각적인 소비자요구 반영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환경, 소비자 생활패턴, 제어 등 ICT 융합가전으로 진화하면서 ‘제품 전주기적 데이터’가 전자제조의 핵심경쟁력으로 부각되고 있다.

 

이에 숭실대는 4,000여개 전자지구(용산전자상가 등)를 기반으로 현장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며 효과적인 실습과 아이디어 구현을 위해 AI 창의공학 강의실, AR/VR 및 스마트 팩토리 실습이 가능한 공간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자정보공학부 문용 교수가 총괄책임자로, 5개 학과(전자정보공학부, 산업정보시스템공학과, 기계공학부, 화학공학과, AI융합학부)의 교수진 11명이 ‘전자제조 전문트랙(지능제조, 제품 설계, 생산 운영)’ 교과과정을 운영하며 석·박사급 인재를 양성한다.

 

전자제조 전주기(설계-제조-마케팅)에 데이터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전자산업을 구축하고 전자시스템 제조 혁신 전문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미래 국가전략산업에 전자제조 산업이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컨소시엄 기업으로 ㈜라온피플, 엔버스, WeGo, ㈜에이에스피엔, ㈜토룩, 고영테크놀로지 등 총 37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그림- 데이터분석기반의 전자제조 전문인력양성사업 개요>

 

 

 

홍보팀(pr@ss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