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교 신응철 인문사회학술연구교수, 『관상의 문화학(책세상, 2022)』 출간

2022년 11월 9일
40224

 

본교 신응철 인문사회학술연구교수, 관상의 문화학(책세상, 2022)출간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원장 장경남) 신응철 교수가 책세상에서 『관상의 문화학』을 출간했다.

신응철 교수는 우리 사회의 몸에 대한 관심이 병리적인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문화와 철학을 접목한 문화비평을 시도한다. 생김새, 인상, 몸매, 피부색 등의 외모로 운명을 판단하는 것을 광범위하게 관상이라는 용어로 정의하며, 관상에 대한 철학적 논의를 통해 ‘사람은 생긴 대로 사는가’라는 주제를 탐구한다.

먼저 생김새에 따라 운명이 결정된다는 운명결정론과 의지에 따라 운명이 결정된다는 자유의지론이 지닌 함정을 살펴보고, 외모와 기질, 성격 사이에 관계가 있다는 관상술적 논의의 한계에 대해서도 짚어본다. 창조주와 인간의 관계를 강조하는 기독교 문화학과 사물과의 상생을 추구하는 독일 철학자 카시러(Ernst Cassirer)의 세계관에서 내면과 외면의 조화와 타자와의 유대를 통해 몸에 대한 철학의 가능성을 발견한다. 또한 몸 담론이 부상하게 된 맥락과 몸과 얼굴에서 정치성, 사회성, 윤리성을 발견해온 기존의 연구를 소개해 상업화에 매몰된 우리 시대의 몸 담론에 대한 깊이 있는 성찰을 돕고 있다.

신응철 교수는 숭실대 철학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카시러의 문화철학 연구로 철학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그동안 대림대 교수, 경성대 교수, 동아대 교수로서 학생들을 지도했으며, 현재 한국해석학회 부회장, <현상과 인식>, <탈경계인문학>, <인문사회21>, <신앙과 학문>, <기독교철학> 편집위원, <현대유럽철학연구> 편집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홍보팀(pr@ss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