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분의 1의 사나이…김태진 학생, KB 모의투자대회 우승

2012년 1월 2일
15964

1만분의 1의 사나이…김태진 학생, KB투자증권 모의투자대회 우승

참가자 1만139명중 1위…본교 학생들 3위·5위도 차지하며 금융 명문으로 ‘비상’ 

“숭실의 학생들이 자기 자신의 역량을 간과하고, 도전해보지도 않은 채 ‘안 되겠지’하며 포기하는 모습들을 볼 때 안타까웠습니다. 숭실인들이 자신의 능력을 믿고 행동으로 옮겨 실천한다면 그 어떤 것도 해낼 수 있다고 믿습니다.”

숭실대학교(총장 김대근)의 주가가 날로 치솟고 있다. 계속되는 교수와 재학생의 눈부신 성과가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 김태진 학생(경영 07)은 최근 KB투자증권과 KB국민은행이 지난 9월 15일부터 약 10주간 공동으로 진행한 대학생 모의투자대회 ‘樂star Campus Stock Festival’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 군은 수익률 47.01%를 기록해 전체 1만139명의 참가자 가운데 1위를 차지하며 상금 1,000만 원을 거머쥐었다. 부상으로 KB국민은행 채용우대 특전과 갤럭시탭도 주어졌다. 본교 학생들은 이 대회에서 1위, 3위, 5위를 함께 차지하는 저력을 발휘하며 금융 명문대학으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시상식은 12월 19일 15명의 입상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이 대회는 총 상금 규모 1억 6500만 원에 포상인원도 235명에 이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주식 모의투자대회다. 대회에 참가한 1만139명의 학생이 약 5주간의 예선을 치러 220명이 본선에 진출했으며, 다시 약 5주간의 치열한 본선을 거쳐 수상자가 가려졌다.

김 군은 “숭실대학교의 일원으로서 학교를 빛낼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학교에서 소모임·장학금 지원 등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김 군은 경영학부 선배이자 은사이기도 한 김대근 총장에게 감사편지를 쓰기도 했다.

김 군은 현재 외부장학생회 ‘한소리’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우신켐텍으로부터 장학금 수혜), 경영학부 금융권 취업 소모임 ‘SFA’에서 스터디를 하면서 펀드매니저의 꿈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우희덕 홍보팀 계장(woogun@ss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