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부처 협업형 인재양성사업 ‘시스템반도체·AI반도체’ 분야 선정

2022년 7월 21일
69839

 

반도체·미래차·수소에너지…신산업인재 3년간 1만3천명 양성

 

부처 협업형 인재양성사업…올해 143개 대학에 420억 지원

시스템반도체 1천200명·지식재산 1천명·미래차 720명 등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정부가 올해부터 2024년까지 미래형 자동차, 수소에너지, 시스템반도체, 지식재산 등 신산업·첨단산업 분야의 인재를 총 1만3천명 규모로 양성한다.

교육부는 21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제1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다른 부처와 협업해 대학의 신산업분야 인재양성을 지원하는 ‘부처 협업형 인재양성사업’의 추진 현황을 보고했다. 윤석열 정부에서 처음 열리는 사회관계장관회의인 이번 회의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주재했다.

이 사업은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 중 ‘청년에게 주거·일자리·교육 등 맞춤형 지원’에 포함돼 대학혁신지원사업(2022~2024년) 내 세부사업으로 신설·추진된다.

사업 지원대학 143개교(중복 제외 시 64개교)를 선정해 올해는 먼저 7개 부처와 함께 14개 분야에서 4천300여 명 인재 양성에 총 420억 원을 지원한다.

 

[교육부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교육부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업해 시스템반도체(1천200명), 미래형 자동차(720명), 자원개발(12명), 수소연료전지(80명), 온실가스 감축(240명), 2차전지(100명), 바이오헬스(125명) 인재를 키운다.

특허청과 함께 지식재산(IP) 분야 인재 1천명,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는 AI반도체 분야 인재 150명, 보건복지부와는 의료인공지능 분야 100명 양성에 나선다.

환경부와 협업해 디지털물산업 90명, 국토교통부와 함께 그린 리모델링 40명과 공간정보 320명,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정보보안 분야 30명 인재 양성도 추진한다.

세부적으로 보면,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는 대학-기업 30개 컨소시엄의 반도체 전공(학사) 트랙에 올해 97억7천600만원이 지원된다. 칩제작(MPW), 설계환경(EDA Tool), 장비 소프트웨어(SW) 실습 지원 등 교육환경이 구축되고 통합 인재정보관리시스템 운영을 통해 채용을 지원한다.

한국공학대는 나노반도체공학과·메카트로닉스공학부·전자공학부 공동으로 반도체 공정 시스템 특화교육과정을 운영한다. 21개 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산학협력 프로그램과 취업연계 활동을 통해 연 40명을 키운다.

미래차 분야에는 15개 대학에 91억2천800만원이 투입된다. 공과대학 3∼4학년 학부생을 대상으로 융합교육과정, 산학연계 프로그램 등을 통해 기술융합 인재(학사) 720명을 육성한다.

 

미래형자동차 기술융합 혁신인재양성사업 [교육부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미래형자동차 기술융합 혁신인재양성사업 [교육부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11억3천만원이 지원되는 수소산업 분야에서는 아주대, 중앙대, 서울과기대가 사업단을 구성해 학점교류 제도를 통해 융복합 공동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수소 연료 생산, 수소 저장·운송, 수소에너지 활용 교육과정을 통해 학사 60명과 석박사 2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교육부와 각 부처는 대학 인건비, 장학금, 교육프로그램 개발·운영, 시설·장비 등 교육환경 조성을 지원하고 대학의 산학협력 활동·취업연계 등을 지원한다.

선정 대학들은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일반재정지원과 연계해 신·첨단산업 인재양성에 집중 투자해 대학의 강점분야로 육성할 수 있다고 교육부는 기대했다.

 

 

홍보팀(pr@ss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