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전자정보공학부 계효선·김미르 학생, 정보통신분야 세계 최대 학회 ‘IEEE ICC 2022’서 논문 발표

2022년 2월 8일
52210

<사진1-숭실대학교 전자정보공학부 계효선 학생(왼쪽)과 김미르 학생>

 

숭실대학교(총장 장범식) 전자정보공학부 계효선 학생(18학번)과 김미르 학생(19학번)이 연구 결과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전기전자공학 분야 세계 최대 학회인 ‘IEEE’의 국제통신학술대회(IEEE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ommunications, IEEE ICC)에서 오는 5월 발표할 예정이다.

 

‘IEEE ICC’는 IEEE 정보통신분야 최대 권위 학회로, 전 세계 유명 석학들이 논문을 발표하는 IEEE ICC에서 학부생 신분으로 논문을 발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성과이다.

 

계효선, 김미르 학생은 권민혜 전자정보공학부 교수의 지도로 <네트워크 침입 탐지를 위한 계층적 오토인코더 연구 (Hierarchical Autoencoder for Network Intrusion Detection)>를 발표할 예정이다.

 

점차 지능화되는 네트워크 침입 방식에 대응하기 위해 정상 네트워크 트래픽을 바탕으로 침입 트래픽을 탐지하는 딥러닝 모델 기반의 ‘이상탐지 기술’이 활발히 연구되고 있다. 그러나 기존의 이상탐지 연구들은 모델의 정보를 제한적으로 활용하고 이상을 탐지하는 시점이 한 지점으로 고정되어 있기에 높은 이상 정도를 가지는 트래픽을 빠르게 탐지하여 신속한 대응을 하는 것에 있어 어려움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계효선, 김미르 학생은 딥러닝 모델의 내부 정보를 계층적으로 사용해 이상을 탐지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이로써 다양한 이상 정도를 가진 이상 데이터에 대해 기존 이상탐지 방식보다 정교하고 신속한 탐지가 가능하도록 한 것이다.

 

본 논문을 지도한 권민혜 교수는 “학생들의 열정이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낸 것 같아 기쁘다”며 “지금의 연구를 더욱 발전시켜 우수한 연구 결과물로 AI에 강한 숭실대학교를 만드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IEEE ICC 2022는 5월 16일부터 20일까지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개최될 예정이며 1988년부터 시작되어 올해 35년째를 맞이했다.

 

 

홍보팀(pr@ss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