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HK+사업단, ‘동아시아 속 종교와 과학의 만남’ 총서 발간

2022년 4월 5일
31792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HK+사업단, ‘동아시아 속 종교와 과학의 만남총서 발간

 

숭실대학교(총장 장범식)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HK+ 사업단이 총서 ‘동아시아 속 종교와 과학의 만남(보고사, 2022)’을 발간했다.

 

본 총서는 ▲유학과 과학의 만남(성신형), ▲종교와 과학의 만남(설충수), ▲교회와 진화론의 만남: 교회의 상호 메타모르포시스, 그 역사와 전망(이용주)이 수록됐으며, 동아시아 속에서 종교와 담론이 어떻게 만나 어떠한 변용과 작용을 일으켰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숭실대 HK+사업단은 개항 이래 식민화와 분단이라는 역사적 격변 속에서 한국의 근대가 형성되어온 과정을 문화의 층위에서 연구하고 있으며, 연구 성과를 대외적으로 확산하고 소통하기 위해 ’메타모포시스 인문학총서’, ‘메타모포시스 번역총서’, ‘메타모포시스 자료총서’, ‘메타모포시스 교양문고’ 등 네 분야의 기획 총서를 발간한다. 이 총서는 ‘메타모포시스 교양문고’ 의 제2권에 해당하며, 이 도서가 현대에서의 종교와 과학의 만남에 대해 살펴볼 수 있는 작은 거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숭실대 HK+사업단 소속 일반연구원 이경재 교수가 ’비평의 아포리아(강, 2022)‘를 발간했다. 이 저서는 저자가 오랫동안 문학이라는 바다를 바라보고 때로는 물안경 하나만 가지고 그 심연 속에 잠수해 본 기록이며 비평서다. 본 사업단은 앞으로도 사업단 소속 연구원들의 연구 성과들이 풍성하게 출간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홍보팀(pr@ss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