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벤처중소기업센터 출신기업 컨소시엄, 아제르바이잔과 스마트팜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2023년 10월 5일
80886

<(왼쪽부터) (주)에네이 전재혁 대표, (주)와이비즈 정승백 대표, 아제르바이잔 축산연구소 소장, (주)인프로 최승혁 대표(사진=숭실대)>

 

숭실대학교(총장 장범식) 벤처중소기업센터 출신기업 컨소시엄 ‘애그베이션’이 지난 9월 19일(월) 아제르바이잔 국립 축산과학기술연구소와 스마트팜 혁신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 체결을 기점으로 컨소시엄은 아제르바이잔 국립 축산과학기술연구소와 함께 스마트팜 기술의 현지화 및 수출을 추진하게 된다. 이와 함께 12월까지 아제르바이잔에서 현지 테스트베드 형태로 스마트팜 솔루션을 적용하며, 현지 환경에 맞춘 상용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본 협약을 통해 컨소시엄은 코카서스 지역 및 인근 국가에서 유럽과 중동으로까지 수출을 위한 전진기지로서의 기회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한다. 더하여 아제르바이잔 측은 한국의 첨단 농업 기술을 도입하고, 국내 기업 유치를 통한 식량 안보 강화 및 농업 생산성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한국농업기술진흥원(KOAT)의 글로벌사업팀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바쿠무역관이 연계해 성사했다. 양 기관은 한국의 스마트팜 컨소시엄이 아제르바이잔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컨소시엄에 참여한 기업 중 ㈜인프로는 ‘올랏소’라는 영상 기반 서비스를 통해 소의 발정을 정확하게 탐지하며, 농가 소득을 증진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와이비즈는 토양 수분 센서 및 급수기를 제공해 농부들이 작물을 효율적으로 재배할 수 있게 도와주며, ㈜에네이는 PaaS(Platform as a Service) 클라우드를 활용해 스마트팜 플랫폼을 통해 국내 500개 이상의 농가에 적용하고 있다.

이번 협력은 두 국가 간의 스마트 농업 기술 교류 및 혁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농업 분야에서의 국제 협력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애그베이션’ 컨소시엄은 숭실대학교 출신 기업인 ㈜인프로, ㈜와이비즈, ㈜에네이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컨소시엄이 아제르바이잔에 진출하는 데에 숭실대학교 창업지원단 역시 적극적으로 지원했으며, 숭실대학교 스타트업 협의체(SSA, Soongsil Startup Association) 활동을 통해 후배 기업들의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보팀(pr@ss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