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행안부와 지진 전문가 양성 위한 업무협약 체결

2023년 8월 18일
139386

<행정안전부 제공>

 

[서울=뉴시스] 고홍주 기자 = 행정안전부가 강원대·고려대·연세대·숭실대 4개 대학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진방재분야 전문인력을 함께 양성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16년 발생한 경주지진 이후 지진전문가 확충 필요성이 제기되자 2017년부터 지진방재분야 석·박사급 인력 양성 사업을 추진해왔다. 올해 3월 기준으로 총 312명이 정부 인력양성 지원을 통해 학위 과정에 참여했고, 이 중 194명은 전문인력으로서 구조설계, 안전진단, 연구기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118명은 학업을 수행 중이다.

현재까지 9개 대학이 참여 중이지만, 일부가 올해 8월 협약이 종료되면서 이들 4개 대학이 신규 공모와 심의위원회 평가 등을 거쳐 선발됐다.

심의위원회는 학위과정 운영의 적정성, 학생선발 계획의 적극성과 함께 산업체 협력 프로그램 운영, 현장실습, 인턴십 등 교육기관의 현장 중심 사업수행 능력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발했다.

신규로 참여하는 이들 4개 대학에는 올해 9월부터 2025년 8월까지 2년간 총 16억원(대학당 연 2억여원)의 국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이는 석·박사급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비와 인건비, 운영비 등에 활용된다.

행안부는 사업운영의 적정성을 평가하기 위해 1년차 사업 종료 후 연차평가를 시행하고, 이를 토대로 2차년도 사업비를 차등 지원할 계획이다. 또 사업종료 후에는 완료평가를 시행해 ‘불량’으로 평가되는 경우 사업 참여를 제한하는 등 내실 있는 사업 추진을 위해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이한경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행안부는 전문성이 요구되는 내진·지질 분야와 방재분야의 협업을 통해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필요한 지진방재 분야의 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진방재 분야 인력양성 생태계 조성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정부의 지진 대비 재난관리 역량을 강화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delante@newsis.com

 

홍보팀(pr@ss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