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2023년 4단계 BK21 혁신 인재 양성사업 지능형 반도체 분야 선정

2023년 5월 30일
88298

 

[사진=교육부/한국연구재단]

 

지능형반도체 석박사 인재 350여명 지원…BK21 연구단 선정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4단계 두뇌한국21(BK21) 혁신 인재 양성사업 지능형 반도체(시스템 반도체 포함) 분야에 7개 교육연구단을 추가로 예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4단계 BK21은 4차 산업혁명, 인구 구조 변화 등에 선도적으로 대응할 석·박사급 인재를 양성하고 세계 수준의 연구 중심 대학을 육성하고자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세부 지원 분야인 혁신 인재 양성사업 지능형 반도체 분야로 서강대,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 3곳이 현재 지원받고 있는데, 이번에 대구경북과학기술원, 동국대, 숭실대, 아주대, 연세대, 중앙대, 경북대 등 7개 대학 교육연구단이 새롭게 선정돼 석박사 대학원생 350여명이 추가로 BK21 지원을 받게 될 전망이다.

 

[교육부 제공]

[교육부 제공]

 

추가 선정된 교육연구단은 2027년 8월까지 4단계 BK21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올해의 경우 각 교육연구단에 평균 5억원 내외의 사업비를 지원한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각 교육연구단은 사업비를 대학원생 연구장학금, 신진연구인력 인건비, 교육과정 개발비, 국제화 경비, 연구 활동·산학협력 지원비 등에 활용할 수 있다.

교육부는 추가 예비 선정 결과에 대한 이의 신청을 받아 이상이 없을 경우 다음 달 중으로 추가 선정 교육연구단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최희 교육부 인재정책실장은 “이번 추가 선정이 석·박사급 인재 양성 기반을 강화하고 반도체 분야 고급 인재 육성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porque@yna.co.kr

 

홍보팀 (pr@ss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