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2024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 교육과정 개강

2024년 7월 3일
43336

  • 서울시 노숙인, 자활지원주민을 위한 인문학 교육 프로그램

<숭실대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 행복과정 안내문(사진=숭실대)>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원장 장경남)은 오는 7월 3일(수)부터 8월 28일(수)까지 매주 수요일, 총 9회에 걸쳐 ‘2024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행복과정)’ 교육사업을 진행한다. 이 교육사업은 서울시의 자활 준비 노숙인, 쪽방 거주 저소득층, 공공근로 참여 자활지원주민 등을 대상으로 서울시에서 진행하는 인문학 및 실용 강좌 지원 프로그램이다.

해당 교육 프로그램은 여름방학 동안 서울시 소재 대학에서 진행되는 프로젝트로,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과 서울시립대학교 인문대가 공동으로 선정됐다. 이번 교육에는 서울 소재 13개 시설 소속 80여 명의 주민들이 수강생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숭실대 희망의 인문학 교육 프로그램은 ▲인문학 강좌(철학·문학·역사·글쓰기) ▲실용교육 강좌(심리·감성지능) ▲체험활동 강좌(음악치료·생활체육·박물관 견학) 등 크게 세 가지 분야로 나뉘어 진행된다. 교수진은 숭실대 내 여러 단과대학의 교수·강사 및 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되며, 교내 학부생과 대학원생도 참여해 참가자들의 교육을 지원한다.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은 여름방학 동안 진행되는 정규 과정 외에도 대학별 2회의 열린 특강이 운영된다. 지난 6월 24일(월) 개최된 첫 번째 특강에는 곽신환 숭실대 철학과 명예교수가 ‘율곡의 마음 훈련과 일상의 거듭나기’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고 100여 명이 참석했다. 두 번째 특강은 8월 30일(금) 한헌수 숭실사이버대학교 총장(전 숭실대학교 13대 총장)이 ‘사람의 가치와 희망 만드는 세상’이라는 제목으로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장경남 숭실대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장은 강남권 소재 대학에서 처음 진행되는 이번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 사업에 대해, ‘자활 지원 주민의 지속 가능한 회복력 배양’을 운영 비전으로 삼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인문학 교육을 통해 노숙인의 자존감 및 사회 복귀 의지를 강화하고 능동적 자기 치유 역량을 키우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기획했으며, 올해 서울 재건 70주년을 맞는 숭실대의 역사와 미래지향적 비전을 널리 알리기 위해 반 이름이나 교내 견학 같은 세세한 부분에도 숭실대학교의 특성을 담아냈다고 소개했다.

 

숭실대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교육사업

 

▶ 주최 : 서울시

▶ 주관 :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 후원 : 숭실대학교

▶ 기간 : 2024년 6월 24일~8월 30일(총 11회, 특강 2회 포함)

▶ 참가 : 시설 거주 노숙인, 쪽방 거주 저소득층, 자활지원주민 등 80여 명

 

 

홍보팀(pr@ss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