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단,북한청소년 대표팀과 연습경기 가져

2007년 3월 26일
11967


 


본교 축구단, 제주도서 북한 청소년 대표팀과 연습경기 


따뜻한 '형제의 정' 나눠 


 


본교 축구단(단장 조문수)과 북한 청소년대표팀(17세 이하)의 연습경기가 지난 24일 제주 서귀포 강창학구장에서 열렸다. 오후 3시 30분에 시작하기로 한 이 날 경기는 언론과 일반인들의 접근이 철저히 통제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했다. 북한팀은 지난 21일 첫 훈련 때부터 자신들의 모습을 언론에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경기 시작 30분 전인 오후 3시,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졌다. 북한 측이 경기시작 5분 전부터 경기 시작 후 10분까지 총 15분간 관전을 허락했다는 뜻밖의 통보였다.




놀라움은 계속 됐다. 우리 축구단 선수 4명과 북한팀 선수 4명이 서로 유니폼을 바꿔 입어 ‘상대팀’에서 경기를 하게 된 것이다. 양 팀 선수들은 서로 손을 맞잡고 경기장에 입장했고, 유니폼을 바꿔 입은 선수들은 상대팀 진영으로 넘어가 ‘상대팀’ 선수들과 경기를 펼쳤다.




양 팀의 코치도 상대팀 벤치로 이동했다. 본교 축구단 윤성효 감독은 북한 코치와 함께 경기를 이끌었다. 이렇게 이 날 경기는 선수와 코치가 섞이면서 양 팀 모두 남.북 혼합팀을 이룬 가운데 진행됐다. 이 깜짝 이벤트는 안예근 북한 대표팀 감독의 제의로 이뤄졌다.




이 경기는 2대 2 무승부로 끝났다. 경기 결과보다는 ‘형제의 정’을 나눈 것이 보다 큰 의미를 가진 경기였다. 경기 후 본교 축구단 선수들은 ‘동생뻘’ 되는 북한 대표팀 선수들에게 사인볼을 선물했다. 한편, 북한 대표팀은 26일 연세대와 한 차례 더 연습경기를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