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한국사이버대 인수

2012년 2월 6일
18603

숭실대, 한국사이버대 인수 최종 합의

6일 양측 이사회 의결…올해 상반기 ‘숭실사이버대학교’로 개명

전통의 IT 명문대학과 최초의 온라인 대학 만남으로 온·오프라인 교육 시너지 

한국 최초의 대학 숭실대학교(총장 김대근)가 한국 최초의 온라인 대학 한국사이버대학교(총장 이우용)를 인수한다. 숭실대와 한국사이버대 이사진은 2월 6일 이사회를 열어 인수에 최종 합의했다.

이에 따라 숭실대는 ‘한국사이버대학교’의 교명을 올해 상반기 안에 ‘숭실사이버대학교’로 변경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종로, 분당 등에 분산돼 있는 한국사이버대의 각 부처를 순차적으로 숭실대 내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대근 숭실대 총장은 “사이버대학은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환경과 국경을 초월하는 지구촌 시대에 걸 맞는 교육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요긴하다”면서 “오프라인 대학과 온라인 대학의 강점을 합쳐, 오프라인 교육이 구축한 교육 성과물을 온라인 대학에 보충하고, 온라인 교육이 축적한 교육 콘텐츠를 오프라인 대학에 뒷받침함으로써 교육의 효과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숭실대는 이번 인수를 통해 온·오프라인 교육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온라인 교육으로 교육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분야(영상중심 교양과목 등)에 한하여 사이버강의를 도입하고, 사이버대는 필요한 경우 오프라인 교육(방송문예창작, 사회복지, 정보보안 분야 등)을 확대하여 온·오프라인 교차교육의 장점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숭실대는 또한 사이버대를 해외 교육수출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현재 베트남, 인도, 필리핀에 교육센터를 설립·운영 중인 숭실대는, 이를 거점으로 활용하여 한국학, IT 분야 등의 고품질 교육컨텐츠를 저렴한 비용으로 제공하고, 현지 대학이나 기업과의 공동학위 프로그램 운영도 폭넓게 추진한다는 생각이다.

이밖에 숭실대는 평생교육 기관으로서 위치를 공고히 하기 위해 사이버대의 대학원 과정 개설을 검토 중이며, 25세 이상 직장인이 다수를 이루는 사이버대의 특성에 맞는 맞춤교육과 선택적 교육 확대(의생명계열 등을 온라인 교육 분야로 추가)를 계획하고 있다.

김 총장은 “기존의 사이버대학들이 오프라인 대학과 융화되지 못하고 개별적으로  운영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했다”면서 “온·오프라인 교육 혼용과 클라우딩 기술을 기반으로 한 미래형 교육모델 개발로 최고의 사이버대로 거듭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우희덕 홍보팀 계장(woogun@ss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