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HK+사업단 2023년 제4회 석학강좌 개최

2023년 10월 26일
92224

 

숭실대학교(총장 장범식)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HK+사업단(단장 장경남)에서는 2023년 11월 8일(수) 제4회 석학강좌를 개최한다. 본 사업단은 <근대 전환 공간의 인문학, 문화의 메타모포시스(Metamorphosis)>라는 아젠다를 수행하고 있다. 석학 초청 강좌는 이러한 아젠다 주제와 관련된 전문적인 지식과 폭넓은 식견을 지닌 학계의 석학을 초청해 심도 있는 논의와 가르침을 얻고자 진행하고 있다.

이번 석학강좌는 숭실대 사학과 최병현 명예교수를 모시고 <한국고고학의 발전과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박물관>이라는 제목으로 진행한다. 근대 학문 체계로서 고고학은 일제강점기에 일본 관학자들에 의해 한국에 도입됐다. 그러나 일제강점기 한국에서 고고학적 활동은 일본인들에게만 허용됐으며 한국인들은 참여하지 못했다.

한국 최초의 개신자 집안에서 태어나고 그 자신 개신교 목사였던 매산 김양선은 한국의 기독교는 민족의 독립과 발전을 위한 ‘민족종교’가 되어야 하며, 기독교가 동점(東漸)하는 역사(기독교사)를 밝히기 위해서는 고고학을 연구해야 한다고 보았다. 이에 그는 일제강점기와 광복 직후에는 기독교 자료와 함께 최고 수준의 고고학 자료를 수집해 한국기독교박물관을 설립했고, 서울 숭실에서는 한국 고고학사에 남을 중요 유적의 발굴을 이끌어 한국 고고학의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고고학의 발전과 한국기독교박물관의 역사를 매산 김양선의 삶과 사상을 이 분야 최고 석학이신 최병현 선생님의 강좌를 통해 조망한다.

한편, 숭실대 HK+사업단은 <근대전환기 문화의 메타모포시스>라는 아젠다와 관련하여 매년 1회씩 국내 각 분야의 석학을 초청해 특강을 개최하고 있다. HK+사업단 장경남 단장은 석학의 넓고 깊은 안목을 통해 아젠다 연구의 통찰을 얻고 아젠다의 대중적 확산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일시 : 2023년 11월 8일 수요일 오후 3:00~5:00

▶ 강사 : 최병현(숭실대학교 사학과 명예교수)

▶ 주체 :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단

▶ 장소 : 숭실대학교 조만식기념관 326호

▶ 주제 : <한국고고학의 발전과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박물관>

 

홍보팀 (pr@ss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