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서양 음악의 개척자 – 현제명

2006년 6월 14일
54834

음악의 영역에서 이론과 실천의 통합이 이루어지는 경우는 흔치 않다. 그러나 현석 현제명은 이 경우에 속한다. 그는 작곡하면서 노래를 불렀으며, 악단을 조직하고 음악학교를 세우는 등 음악가, 교육자 그리고 행정가의 역할을 맡았던 다재다능한 사람이었다. 그리고 그에게 있어서 음악은 삶의 전부이기도 했다. 그는 너무도 진지한 예술가였으며 그의 민족 애는 그로 하여금 이 나라에 음악세계를 건설하는데 몸과 마음을 바치게 했다. '고향생각', '그 집앞', '희망의 나라로' 등 숭실에서 시작된 그의 음악은 아직도 우리의 입에서 불리워지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