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창업생태계 활성화 위해 지역, 청년 스타트업 대표자 모여

2021년 12월 16일
109335

<사진1- 50인의 동작구 청년 스타트업 대표자 모임에서 ‘리본’의 출범식이 열렸다. 왼쪽부터 서정택 동작구의회 의원, 배형우 동작구 부구청장, 최정아 동작구의회 의원,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동작을), 장범식 숭실대학교 총장, 박기열 서울시의회 의원, 임동영 리본 협의체 의장>

 

숭실대학교(총장 장범식)가 12월 15일 오후 2시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캠퍼스타운 지역활성화 협의회 및 50인의 동작구 청년 스타트업 대표자 모임을 전산관 107호에서 개최했다.

 

캠퍼스타운 지역활성화와 창년 창업자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 열린 이날 행사에는 숭실대 장범식 총장, 이원철 연구·산학부총장, 이진욱 산학협력단장, 최정일 창업지원단장, 이수진 동작(을) 국회의원, 서울특별시의회 박기열 의원, 동작구의회 서정택 의원, 최정아 의원, 동작구청 배형우 부구청장, 이천직 상도동 주민자치위원회 회장, 오현석 숭실대학교 캠퍼스타운 입주기업 해든앰앤씨 대표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캠퍼스타운 지역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 기획과 운영방법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서울캠퍼스타운’ 사업에 선정돼 2020년 1월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사업비 100억 원을 투입해 ‘숭실-동작 캠퍼스타운’을 구축하고 있는 숭실대는 정기적인 캠퍼스타운 지역활성화 협의회 회의를 통해 지속적인 소통의 창을 열어두고 밀착형 지역상생 프로그램을 기획 및 실행할 계획이다.

 

이어진 ‘동작구 청년 스타트업 대표자 모임’에서는 50인의 동작구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로 구성된 협의체 ‘리본(Re, Born)’이 새롭게 창업을 시작하는 창업가들에게 제품인증, 마케팅, 투자, 법률, 회계, 노무, 공간 등 스타트업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 소개했다.

 

장범식 총장은 “리본이 현장에서 쌓은 지혜와 노하우, 네트워킹을 통해 함께 손잡고 서로를 밀어주는 의미있는 협의체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며 “여러분들의 성공을 위해서 다양한 경험과 자원을 공유해 창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숭실대는 국내 대학 최초로 1983년 중소기업대학원과 1995년 벤처중소기업학과를 신설하며 창업 교육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홍보팀(pr@ssu.ac.kr)